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핀테크 용어사전

비콘

작성일 2016.09.26

조회수 1415

핀테크 용어사전 이미지

블루투스4.0(BLE) 프로토콜 기반의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로서 최대 70m 이내의 장치들과 교신할 수 있습니다.비콘은 5~10㎝ 단위의 구별이 가능할 정도로 정확성이 높고,
전력 소모가 적어 모든 기기가 항상 연결되는 사물인터넷 구현에 적합합니다.
비콘은 IoT 시대를 맞아 몰락해 가던 블루투스 기술을 부활시키는 주역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도입 초기 근거리 파일 공유 등으로 각광받던 블루투스 기술은 와이파이망의 확산과 3G(3세대), LTE(4세대 이동통신) 요금 인하로 잊혀졌습니다.
그랬던 블루투스가 다시 주목받는 것은 O2O 서비스엔 LTE 등과는 다른 고정 위치 기반 근거리 통신 기술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들의 뇌리에서 잊혀졌지만 와신상담하며 기술을 고도화한 것이 IoT 시대를 맞아 빛을 보게 되었습니다. 애초에 IoT 시대를 이끌 기술로 10㎝ 미만의 거리에 적용되는 태그 방식의 NFC(근접무선통신)가 각광받았습니다. 하지만NFC를 사용자들이 외면하면서 공은 다시 비콘으로 넘어왔습니다. 비콘은 NFC보다 가용거리가 길어 공간 단위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GPS 기술로 불가능했던 실내 위치 정보 제공도 비콘만의 장점입니다.
개당 가격이 2만원대에 불과하고 크기도 작아 IoT 인프라 구축의 기본 단위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비콘 개발사 에스티모트는 동전만한 크기의 스티커형 비콘은
스티커처럼 정보기술(IT) 기기는 물론 자전거, 신발 등에도 쉽게 붙일 수 있습니다.
이 스티커를 지갑에 넣어 놓으면 스마트폰과 일정거리 이상 떨어졌을 때 알람이나 진동으로 알려줘 지갑의 분실을 막을 수 있습니다.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붙이기만 하면 모든 물체를 IoT 기기로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IoT 시대가 도래해도 고도의 연산 칩셋이 필요 없는 물건은 단지 비콘을 붙이는 것만으로도 족합니다. 근거리 마케팅 외에도 비콘의 사용처는 무궁무진합니다.
가장 관심을 끄는 부문은 무선 결제입니다. 기존의 모바일 결제가 전자상거래에 특화한 것이라면 비콘은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결제 방식을 바꿀 전망입니다. 계산대 앞에서 줄을 길게 서지 않고 물건을 쇼핑백에 넣고 매장을 나가는 것만으로도 결제되도록 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비콘

목록으로

TOP